'아는 형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는 형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이경과 대기업 사장이자 연암공대 교수인 총장인 그의 아버지 이웅범이 화제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가수 성규와 강남, 배우 이이경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이경은 아빠가 LG 계열사 사장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자수성가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아버지가 고등학교 자퇴를 먼저 권했다"고 밝힌 이이경은 "학교를 자퇴한 뒤 아버지께 손을 벌린 적이 없다. 18살 이후로 내가 벌어서 썼다"고 언급했다.

그는 운동선수 시절 부상을 입고 그만 두자 우울증이 왔던 과거를 밝혔다. 이이경의 아버지는 "너가 하고 싶은 일 하고 살아라"고 조언하셨다고.

또한, 이이경은 "아버지께 아버지가 버신 돈은 아버지가 쓰고 내가 번 돈으로 살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