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아는 형님’ 강남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 강남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강남이 태진아에게 절 때문에 혼났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이이경, 가수 강남, 그룹 인피니트의 성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남은 ‘어머니에게 이상화 씨와 결혼한다고 했을 때 반응은 어땠을까’라는 문제를 냈다. 강남의 폭탄발언에 강남의 어머니는 “‘상화가 미쳤어? 너랑 결혼하게’라고 했다. 놀라셨다”고 했다. 이어 “예전에 어머니가 상화가 가족들과 강아지랑 산책하는 방송을 봤는데 그걸 보고 내가 저런 화목한 집에 강남이가 장가를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셨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강남은 “장인 어른, 장모님은 ‘정글의 법칙’ 팬이다. 어른에게 잘 하니까 날 반갑게 맞아주셨다”고 했다.

또 강남은 태진아에게 절을 두 번 할 뻔한 실수로 혼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강남은 “장례식장을 갔는데 절을 두 번해서 두 번을 하는 게 예의인 줄 알았다. 새해 인사로 절을 한 번 하고 또 하려고 하는데 태진아 아버지가 ‘이놈이!’라고 화내셨다”며 “옆에 계신 송대관 선배님은 쓰러지려고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문화적 차이 때문에 어른을 대하는 것이 어렵고 조심스럽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