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아는 형님’ 이이경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 이이경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이경이 자신이 자수성가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이이경, 가수 강남, 그룹 인피니트의 성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이경은 아버지가 LG 사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학교를 자퇴한 후 아버지에게 손을 벌린 적 없다. 18살 이후로 내가 벌어서 썼다”고 말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기저귀는 어떻게 했느냐, 18살까지는 아버지가 키워주신 거 아니냐”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이이경은 “아버지께 아버지가 버신 돈은 아버지가 쓰고 내가 번 돈으로 살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