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영희가 이태선의 누명을 벗겨주겠다고 나섰다.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73-74회에서 홍유라(나영희 분)는 강시월(이태선 분)을 찾아갔다.

강시월은 홍화영(박해미 분)에게 불려갔다가 구준휘(김재영 분)를 만나 모친 홍유라를 만나게 해달라며 제 뺑소니 사건 목격자라 말했다. 강시월이 홍유라가 제게 누명을 씌운 사람인지, 억울함을 풀어줄 사람인지 궁금해 하자 구준휘는 강시월을 데리고 나왔고 홍화영은 무슨 일인지 궁금해 어쩔 줄 몰라 했다.

강시월은 자신의 누명을 벗기 위해 홍유라를 찾아갔으나 홍유라는 계속 피하고 불안해 하는 모습이었다. 이에 강시월은 김청아(설인아 분)과 함께 당시 사건을 담당한 변호사를 찾아가 그 날의 일을 물었다.

강시월은 "홍유라가 대법관 홍유라가 맞냐"고 묻자, 변호사는 "이 사람들 큰일날 사람들이네. 그렇게 유명한 분이면 내가 기억을 했지"라며 적잖이 당황하며 상황을 모면했다.

이에 홍유라는 강시월이 집앞으로 찾아가 정면으로 맞섰다. 강시월은 "후원자로 왔냐 목격자로 왔냐"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홍유라는 "누명 벗겨주려고 왔다. 내가 재심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며 안심시켰다. 이어 "다른 사람보단 내가 도움 될 테니 같이 진범을 찾자"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