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방송화면

사진=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방송화면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멤버들이 지누션의 히트곡 ‘말해줘’ 문제에도 위기를 맞았다.

8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는 여자친구의 유주, 엄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1라운드 문제는 지누션의 ‘말해줘’. 신동엽은 문제 출제 후 “어떻게 이 노래를 낼 생각을 했지? 1997년이면 나도 방송 활동 할 때고 당시 워낙 히트한 곡이라 지누션을 많이 봤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답안은 꽉 차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문세윤은 옛 노래에 자신감을 보이며 “정면승부”라고 말했지만, 문세윤도 가사를 다 적지 못했다.

힌트를 들은 문세윤은 의견을 냈고, 여자친구의 유주만 그의 의견에 동의했다. 유주는 대사를 하듯 가사를 뱉었고 이를 들은 멤버들은 “유주 방금 약간 연기했다”고 말했다. 문세윤은 “내가 찾던 페르소나”라고 감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