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삐삐' 커버로 유명세 탄 최예근
'사랑의 이름표' 열창, 현철도 '엄지척'
KBS2 '불후의 명곡' 최예근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최예근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최예근이 강렬한 무대로 관객을 압도했다.

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트로트 전성시대 하춘화 & 현철 편' 2부가 방송됐다. 김경호와 곽동현 팀, 최정원, 나비 등이 쟁쟁한 우승후보들이 출연한 가운데 싱어송라이터 최예근이 존재감을 뽐냈다.

최예근은 과거 유튜브를 통해 아이유 '삐삐' 커버 영상을 올려 유명세를 치렀다. 아이유의 극찬을 받았으며 최근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독특한 음색으로 관객 선정 최고의 싱어송라이터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남다른 이력으로 등장부터 이목을 끈 최예근은 이날 현철의 '사랑의 이름표'를 선곡했다. 그는 "내게는 소유욕과 질투가 강하게 느껴졌다. 내가 전달하고자 하는 걸 잘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며 무대에 올랐다.

'질투의 화신' 헤라처럼 강렬한 레드 계열의 옷을 입은 최예근은 피아노를 치면서 노래를 시작했다. 그의 허스키한 음색에 개성 강한 편곡이 더해진 무대는 출연진과 관객 모두를 압도해싿. 박애리는 "예근 씨 몸 안에 세포 하나하나가 영감으로 깨어나는 느낌"이라고 평가했고, 민우혁은 "뮤지컬 배우인 내가 봐도 흡인력과 몰입도가 깜짝 놀랄 정도였다. 공포 영화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극찬했다.

현철 역시 감탄했다. 노래가 끝나자 엄지를 들어올린 그는 "혼신을 다해서 하는 거니까 기교 같은 것도 참 좋았고 나보다 더 잘 부르더라. 리듬감도 있고 생긴 것도 잘 생겼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두를 압도한 무대였으나 아쉽게 김경호·곽동현 팀에 패하며 1승에는 실패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