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노래' 챌린지로 화제 모았던 이효리
"챌린지 후 지코한테 DM 받아 좋았다"
MBC '놀면 뭐하니' 이효리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이효리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가 최근 화제가 된 '아무노래' 챌린지를 언급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유재석의 '인생라면'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라면을 먹으며 최근 화제가 된 '아무노래' 챌린지 비하인드를 전했다.

'아무노래'는 가수 지코가 작사·작곡한 곡이다. 최근 온라인상에선 해당 곡의 춤을 따라 추는 '아무노래' 챌린지가 유행이다. 이효리도 최근에 자신의 SNS에 챌린지 영상을 게재해 조회수 120만 회를 기록하는 등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이효리는 "지코와 일면식도 없다. 심심해서 해봤다. 재밌어 보이더라"라고 참여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관심받고 싶을 때가 있지 않나. 그래서 한 번 올려봤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챌린지 영상을 올린 후 지코로부터 DM(다이렉트 메시지)도 받았다. 그는 "지코한테 DM이 와서 얼마나 좋았는지 모른다. 아이돌끼리는 DM으로 사귀고 그런다더라. 처음 받아봤다"라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 이효리를 보며 이상순은 "좋냐?"라고 물으며 질투해 폭소케 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