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최예근 밴드의 보컬 최예근이

8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하춘화&현철 편에 최예근이 출연했다.

신동엽은 최예근에 대해 “천재 중에 천재라고 한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실력파 인디밴드 경합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고 소개했다. 최예근은 아이유의 ‘삐삐’를 커버하며 아이유의 ‘픽’이 되기도 했다. 신동엽은 “괴물이다. 기획사 없이 혼자 다 한다”고 했다.

최예근은 사전 인터뷰에서 “24살 음악하는 최예근이다. 음악 프로그램 중 출연하기 어려울 것 같은 프로그램이었는데 연락와서 기뻤다. 거짓말처럼 꿈같이 느껴졌다. KBS 두 번째 방문이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최예근이 선택한 노래는 현철의 ‘사랑의 이름표’. MC들은 긴장한 최예근에게 “김경호와 곽동현을 꺾으면 ‘불후의 명곡’ 슈퍼루키 타이틀을 얻게 된다”고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최예근은 질투의 화신 콘셉트로 ‘사랑의 이름표’를 소화했고, 무대를 본 더보이즈의 주학년은 “착한 누나인줄 알았는데 무서운 누나였다. 노래를 너무 잘한다”고 칭찬했다. 민우혁 역시 “몰입감이 장난 아니다”라고 극찬했다.

최예근은 아쉽게 김경호&곽동현에 패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