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 이특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 이특 /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 라섹 유재석이 EBS 요리 프로그램 ‘최고의 요리비결’에 데뷔한다.

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라면 끓이는 섹시한 남자’ 라섹 유재석의 ‘최고의 요리대결’ 데뷔기가 공개된다.

‘최고의 요리비결’은 심영순, 이혜정, 여경래, 정호영, 오세득 등 내로라하는 셰프들이 출연해 자신의 ‘필살기 요리’ 레시피를 소개하는 유명 요리 프로그램. ‘인생라면’을 오픈해 중식의 아웃사이더였던 유산슬과 라면을 접목한 신메뉴 ‘유산슬 라면’으로 라면계를 들썩이게 한 라섹 유재석은 당당히 셰프로 ‘최고의 요리비결’에 초대돼 스타 셰프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유재석은 이날 ‘유산슬 라면 & 덮밥’ 레시피를 소개했다. ‘유산슬 라면’은 ‘인생라면’을 찾은 스타들이 극찬해 방송 후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많은 관심을 받은 터라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은 상황이다.

라섹 유재석 셰프는 생애 첫 요리 프로그램 녹화에 말을 더듬더니 곧 차진 멘트를 이어갔다. 요리하는 과정을 담는 게 포인트인 ‘최고의 요리비결’ 제작진은 라섹 유 셰프의 입담이 발동할 때마다 멘트 중단 및 요리 진행 신호를 보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에 라섹 유재석 셰프는 “아? 토크를 그만할까요?”라며 “녹화 중에 PD님이 멘트 끊으라고 하는 건 처음이다. 색다른 경험”이라고 진땀을 흘렸다고 전해진다.

‘유산슬 라면’은 다양한 재료를 일정한 길이와 모양으로 손질하는 게 포인트. 유재석은 해삼과 팽이버섯 등 재료를 쇼트 컷과 롱 컷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라섹스타일’로 재해석해 손질했다. 유재석의 거친 칼질과 불안한 눈빛은 이를 지켜보던 ‘최고의 요리비결’ 제작진을 대혼란에 빠뜨렸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라섹 유재석 셰프는 MC 이특에게 “내가 ‘최요비’에 나와도 괜찮냐”고 여러 차례 묻더니 급기야 “셰프라고 부르지 마세요”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