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힌트 요정으로 등장한 전도연
"이승기에게 사인받은 적 있어"
SBS '집사부일체' 이승기 전도연 /사진=SBS 제공

SBS '집사부일체' 이승기 전도연 /사진=SBS 제공

배우 전도연이 이승기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전도연이 힌트 요정으로 등장해 사부에 대한 특급 힌트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전도연은 전화 연결을 통해 깜짝 등장했다. 전도연 특유의 목소리 덕분에 단번에 그의 정체를 알아챈 멤버들은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며 급 섭외를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도연은 멤버들의 뜨거운 반응에 보답하듯 그들을 영화 시사회에 전부 초대하겠다며 통 큰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 "사부와 함께 작품을 한 적이 있다"라고 특급 힌트를 제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힌트를 들은 멤버들은 사부 후보를 배우 정우성, 황정민, 하정우, 김남길 등으로 좁혔다. 역대급 후보 중 이날의 사부는 누구일지 기대가 쏠린다.

그런가 하면 이날 전도연은 이승기에게 사인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과연 둘 사이에 어떤 인연이 있었는지, 그 이야기는 9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