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김혜은(사진=방송화면 캡처)

이태원 클라쓰 김혜은(사진=방송화면 캡처)


‘이태원 클라쓰’ 김혜은이 권나라와 완벽 워로맨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7일(금)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이태원에서 작은 포차를 시작한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장가의 핵심 일원으로 성장한 오수아(권나라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다른 출발점에서의 시작을 알렸다.

장가의 후계자인 장근원(안보현 분)은 3개월째 적자로 운영되고 있는 이태원의 장가포차를 활성화할 방안으로 헌팅 포차를 운영할 것을 제안한다. 하지만 강민정(김혜은 분)은 “글쎄요. 확 안 오네요”라며 단칼에 제안을 거절했고, 오수아 역시 “이태원에 헌팅포차는 안 어울려요”라며 소신 발언으로 장근원의 기획을 단번에 엎어버렸다. 회장 아들임을 의식하지 않고 당당히 의견을 제시하는 강민정과 오수아의 모습은 장회장(유재명 분)의 마음을 움직이기에 충분했고, 장근원은 직원들 앞에서 수모를 겪게 된다.

강민정과 오수아의 찰떡 호흡은 이전 회차에서도 그려지며 생기발랄한 원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강민정은 자신이 가르친 오수아가 어린 나이에 기획실장 자리까지 따내자 남다른 애정을 표하며, 자신의 라인에 설 것을 은근히 제안했던 것. 일에 대한 열정과 자부심으로 장가를 이끌어가는 강민정과 오수아의 모습은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여성 캐릭터로 호흡하며 남다른 시너지를 끌어내고 있다.

박성열(손현주 분)과 남다른 인연으로 만난 강민정과 오수아는 누구보다 박새로이의 마음을 이해하고 있지만, 회사에 대한 충성심과 성공에 대한 욕심 또한 누구보다 강하기에 섣불리 박새로이의 편에 설 수 없는 상황. 오수아는 박새로이의 가게에 출입한 미성년자 조이서(김다미 분)를 경찰에 신고하며 자신의 이익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아직 성사되지 않은 박새로이와 강민정의 만남은 어떤 전개로 흘러가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클라쓰’는 8일(토) 밤 10시 50분 4회가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