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한식파 홍현희, 제이쓴 취향 양식 도전

[연예팀]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가 자신의 취향이 아닌 남편 제이쓴 취향의 음식에 도전한다.

2월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90회에서는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패러디 촬영기가 공개된다. 열심히 촬영에 임하면서도 몰래카메라 의심의 끈을 놓지 않는 이들의 모습이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홍현희와 제이쓴은 모든 일정이 끝난 후 식사 메뉴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의견 차이를 보였다. 홍현희는 한식을 좋아하고 제이쓴은 양식을 좋아했기 때문. 두 사람은 의논 끝에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가기로 결정한다. 자신이 맛있게 먹을 수 있을지 걱정하는 홍현희에게 제이쓴은 “밥도 있고 국물 요리도 있다”며 안심시켰다고.

이후 본격적으로 식사를 시작한 홍현희는 생소한 음식의 맛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식파 홍현희와 함께하며 입맛이 변한 매니저 또한 음식을 먹고 말없이 웃음을 터트렸다. 그런 홍현희와 매니저의 반응에 당황한 제이쓴이 열심히 이탈리안 음식의 매력을 어필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이어 홍현희가 자신의 취향을 저격하는 음식에 대해 묘사하자 매니저는 이를 공감하며 군침을 꼴깍 삼켰다고 한다. 제이쓴은 죽이 척척 맞는 홍현희와 매니저를 소울 메이트라고 칭하며 질투하기도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매니저는 본인조차 깨닫지 못했던 자신의 음식 취향을 정확하게 알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 된다.(사진제공: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