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 진주 / 사진=JTBC 방송화면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 진주 /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이하 ‘슈가맨3’)에 출연한 진주가 타고난 가수임을 자랑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슈가맨3’에서는 ‘난 괜찮아’의 주인공 진주가 소환됐다.

진주는히트곡 ‘난 괜찮아’를 비롯해 ‘가니’ ‘가지 말라고’ ‘Everybody’ 무대를 여전한 가창력으로 선사했다. ‘난 괜찮아’는 번안곡으로, 방시혁이 편곡에, 박진영이 작사에 참여한 곡이다.

특히 진주는 JYP 엔터테인먼트 1호 가수 출신임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진주는 “간판 달기 전부터 소속이었다. 박진영이 콘셉트부터 노래, 모두 신경 많이 써주셨다”고 말했다.

진주는 박진영이 당시 여고생 가수 콘셉트인 자신를 위해 100가지 예상 질문을 미리 뽑아 영화 취향부터 음식 취향까지 콘셉트를 정해놓았다고 밝혔다. 진주는 “대기실에서 ‘수학의 정석’을 풀고 있으라고 하셔서 근의 공식만 계속 풀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진주는 7살에 본명 주진으로 데뷔했던 사실도 밝혔다. 진주는 조운파의 제자로 키즈 팝에 도전해 ‘일곱 살 메들리’ 를 발매했다. 진주는 12살에 유니세프 국제 음악제에 한국 대표로 출전했다는 사실도 함께 공개돼 놀라움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