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민(사진=넷플릭스)

윤현민(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나 홀로 그대'가 베일을 벗은 가운데, 윤현민이 극과 극 매력을 오가는 이색 로맨스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흥미로운 소재와 실력파 제작진, 배우들의 만남으로 관심을 불러 모은 넷플릭스(Netflix)의 새 오리지널 시리즈 '나 홀로 그대'가 어제 7일 오후, 총 12회 분량으로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됐다.

'나 홀로 그대'는 남모를 아픔을 숨기기 위해 스스로 외톨이가 된 소연과 다정하고 완벽한 인공지능 비서 홀로, 그와 얼굴은 같지만 성격은 정반대인 개발자 난도가 서로를 만나 사랑할수록 외로워지는 불완전한 로맨스를 그린다.

윤현민은 같은 듯 다른 매력을 가진 두 캐릭터를 맡아 1인 2역을 연기했다. 소연(고성희 분)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다정하고 완벽한 최첨단 홀로그램 인공지능 비서 '홀로'와 그를 만든 천재 개발자 '난도'로 분해 극을 이끌어간다. 인공지능과 인간 사이의 감정을 그려야 한다는 점에서 어려운 도전이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윤현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더욱 섬세해진 연기력은 물론, 가슴 설레는 로맨스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작과 동시에 인공지능 '홀로'로 먼저 등장한 윤현민은 차분한 목소리 톤과 비주얼로 실제 AI 같은 느낌을 실어주며 몰입도를 높였다. 반면, '난도'를 연기할 땐 다소 차갑고 까칠한 분위기로 변신, 또 다른 매력으로 여심을 흔든다.

언제 어디서나 소연의 곁에서 함께하며 도와주고 따스하게 위로해주는 홀로의 매력, 냉철함 속 아픈 상처를 지닌 외로운 난도의 모습은 윤현민의 눈빛과 목소리 등 세밀한 연기로 더욱 극대화됐다. 특히 이들이 부딪히며 서로 변화하고 성장해가는 과정에서 윤현민의 열연과 대사들이 가슴을 잔잔히 울리며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전한다.

넷플릭스에서 '나 홀로 그대'가 공개된 이후 국내외 시청자들은 SNS를 통해 "진짜 (홀로 같은) 인공지능 갖고 싶다", "윤현민 이번 1인 2역 인생 연기인 듯", "홀로도 좋지만, 난도도 멋있음", "너무 재밌다", "계속 빠져들 것 같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두 가지 매력으로 여심을 설레게 만드는 배우 윤현민의 존재감과 색다른 로맨스물의 탄생을 반기는 분위기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나 홀로 그대'는 '아는 와이프', '쇼핑왕 루이' 이상엽 감독과 '개와 늑대의 시간'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배우 윤현민, 고성희, 최여진, 황찬성, 이정은 등이 출연한다. 현재 넷플릭스에서 전편 시청 가능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