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사진=BH엔터테인먼트)

추자현(사진=BH엔터테인먼트)


추자현이 물오른 미모를 드러내며 새로운 활약을 예고했다.

tvN 새 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의 출연을 확정 짓고 반가운 복귀소식을 알린 추자현.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바쁜 나날을 보내는 가운데, 광고 촬영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추자현은 늘어트린 웨이브 헤어스타일로 청초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드러내는가 하면, 봄을 알리는 파스텔 톤의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세련된 스타일링을 뽐내고 있다. 이에 더욱이 돋보이는 추자현의 여신 자태는 독보적 아름다움을 발산하며 ‘인간 파스텔’로 등극하기도.

이렇듯 다양한 컨셉으로 또 다른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추자현은 지난해 인기리에 종영한 JTBC ‘아름다운 세상’에서 극을 가득 채운 밀도 있는 감정 연기와 열연으로 강인하고 굳센 캐릭터의 면면을 충실히 소화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자신의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 책임감 많은 첫째 딸 ‘김은주’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특히 추자현은 어머니, 동생 김은희(한예리 분)와 남동생 포함 모든 사람들에게 차갑고 냉정하지만, 유일하게 아버지에 대해서만은 너그러운 듬직한 딸로서 결혼 후 남편, 가족과의 거리감을 느끼고, 자신의 모습도 점점 변해가고 있음을 깨닫게 되는 입체적 캐릭터를 특유의 깊이 있는 연기력과 디테일한 감정선으로 그려낼 것으로 보여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추자현의 복귀작 tvN 새 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과,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로 올 상반기에 첫방송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