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 제이쓴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 제이쓴 / 사진제공=MBC

개그우먼 홍현희와 그의 남편 제이쓴의 웃음 빵빵 패러디 촬영기가 공개된다.

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영화 패러디 촬영에 도전한 홍현희와 남편 제이쓴의 하루가 공개된다.

앞서 홍현희와 제이쓴은 전도연, 정우성 패러디 촬영을 준비했다. 외모부터 연기 연습까지 각종 노력을 기울인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홍도연제우성으로 재탄생할 패러디 촬영기는 어떨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드디어 촬영에 돌입했다. 틈틈이 대본을 보며 연습한 두 사람은 본격적인 촬영을 앞두고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 걱정과 달리 한방에 오케이 사인이 쇄도하자 홍현희와 제이쓴은 당황했다고 한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펼쳐지는 예상 밖의 상황에 홍현희, 제이쓴은 영화 패러디 촬영이 맞냐며 의심을 했다고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홍현희와 제이쓴은 갑작스러운 매니저 박찬열의 동반 출연 결정에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들의 분량을 빼앗길까 불안했던 것. 과연 이들의 치열한 분량 사수기는 어떨지, 의심 폭발 패러디 촬영 과정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해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