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 사진=JTBC 방송화면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권나라가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야망녀에 완전히 몰입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오수아(권나라 분)는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 사이에서 갈등하는 오수아를 물오른 연기로 빚어냈다.

‘장가’ 기획전략실장으로 장 회장에게 능력을 인정받으며 화려한 커리어우먼의 삶을 사는 오수아. 재벌 2세이자 장가의 후계자인 장근원(안보현 분)의 프레젠테이션에 제대로 한 방을 먹이고 그를 찾아와 도발하는 장근원에게 ‘일침’을 가하는 등 말 그대로 ‘인정사정 볼 것 없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이태원 ‘단밤’의 주인이 돼 나타난 박새로이는 그의 새로운 ‘과제’가 됐다. 장 회장은 “10년 전 그때와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박새로이 나 그 사이에서 자넨 누구를 택할까?”라고 질문했고 오수아는 “전 ‘장가’ 사람입니다”라고 답했다. 오수아는 장 회장과 박새로이의 악연을 알면서도 장 회장의 후원을 받아 현재의 자리까지 올라왔다.

그러나 오수아는 회장실을 나오자마자 다리에 힘이 풀린 듯 벽에 몸을 기댔고 휴대폰을 꺼내 ‘단밤’ 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박새로이의 사진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성공을 향한 야망과 애틋한 첫사랑의 감정 사이에서 힘들어하는 오수아의 아픔과 고뇌가 권나라의 세밀한 연기로 호소력 있게 빚어지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장가포차’ 이태원 직영점을 맡은 오수아는 박새로이와 다시 만났고 영업이 끝난 후 맥주 데이트를 약속했다. 이 가운데 오수아는 조이서(김다미 분)와 장근수(김동희 분)가 미성년자 고등학생인데도 ‘단밤’에 손님으로 있는 모습을 목격했지만 박새로이에게 알려주지 않았다. 대신 112에 전화를 걸고 ‘단밤’에 경찰들이 찾아온 모습을 멀찍이 지켜보며 ‘장가’ 사람임을 증명했다.

이와 함께 오수아는 변한 게 없다는 박새로이에게 답하듯 “난 꽤 많이 변했어. 미안, 데이트는 다음에 하자”고 독백해 심장 쫄깃한 전개에 방점을 찍었다.

권나라는 이처럼 본격적으로 흑화한 오수아의 서늘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강렬한 연기로 야망녀의 본색을 드러내는가 하면, 첫사랑 박새로이를 향한 미안함과 애틋함이 교차하는 깊은 내공의 눈빛 연기를 보여주는 다채로운 열연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