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 이효리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 이효리 /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이효리가 재회한다.

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라면 끓이는 섹시한 사장님 ‘라.섹.’ 유재석의 ‘인생라면’에 예약 손님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방문한다.

손님이 ‘원하는 대로’ 취향 맞춤 라면을 대접하던 ‘인생라면’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이 있는 곳으로 찾아가는 예약제 ‘인생라면’ 팝업스토어 콘셉트로 진화한다.

라섹 유재석이 맞는 손님은 제주도에서 날아온 이효리, 이상순. 유재석은 예상 밖 손님의 등장에 몇 년 전 이효리의 집을 방문해 라면을 먹었던 추억을 떠올린다. 이번에는 역할을 바꿔 유재석이 라면을 대접하면서 방송 최초 ‘라면 기브 앤 테이크’가 성사됐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시작부터 “어디 한 번 끓여 봐!”라고 주문해 유재석을 얼어붙게 하더니, 라면을 끓이는 유 사장을 마치 CCTV처럼 지켜봐 유재석을 안절부절하게 만들었다.

특히 라섹 유재석은 이효리를 보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특유의 통통 튀고 호불호가 확실한 모습이 아닌 따뜻한 칭찬을 쏟아내는 이효리의 부캐 ‘마더효레사’가 등장했기 때문. 이에 이효리는 남편인 이상순과 예능 영혼의 파트너 유재석의 이상한 공통점을 짚어내 두 남자를 폭풍 공감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