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희(사진=방송화면캡쳐)

황영희(사진=방송화면캡쳐)


‘두 번은 없다’ 황영희가 남다른 케미스토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에서 황영희는 구성호텔 둘째 며느리이자 구성갤러리 관장 ‘오인숙’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 가운데 황영희는 고상하고 품위 있는 모습부터 극 중 등장하는 캐릭터들과의 완벽한 케미까지 보여주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먼저 황영희의 우아한 스타일링이 돋보인다. 극 중 탄탄한 연기력에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말투까지 더하며 극을 휘어잡고 있는 황영희는 구성호텔 며느리 다운 기품 넘치는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캐릭터 소화력을 한 층 더 높이고 있는 것. 이처럼 황영희는 캐릭터의 완성도를 위해 패션, 스타일링을 꼼꼼하게 챙기고 있다고.

동료 배우들과의 케미도 남다르다. 극 중 동서지간인 도도희(박준금 분)와 때로는 구성호텔 후계자 자리를 놓고 다투는 앙숙케미로, 때로는 의기투합해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동서케미로 안방극장에 웃음과 분노, 감동까지 선사 중이다.

특히, 예측불허 로맨스의 정석을 보이고 있는 풍기(오지호 분)와는 단짠 케미는 더욱 돋보인다. 운명적인지 의도적인지 아리송한 첫 만남부터 영화를 연상시키는 달달한 애정 전선, 갈대 같은 인숙의 심정 변화에 따른 코믹함과 서로의 집안 몰래 시작한 비밀 연애까지. 롤러코스터 같은 로맨스 전개와 더불어 시시각각 변화하는 오인숙의 심정 변화를 황영희는 특유의 디테일함으로 그려내며 오지호화 환상 호흡을 자랑, 보는 이들의 설렘 포인트를 자극하고 있는 것.

게다가 아들 나해준(곽동연 분)과는 아들의 일이라면 자존심도 버리는 애틋한 모자 케미로, 악연으로 얽힌 금박하(박세완 분)과는 살벌하면서도 지독한 악연케미 등 함께 등장하는 캐릭터에 따라 서로 다른 케미스토리를 선보이고 있다.

이처럼 입체적인 오인숙의 모습을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소화,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는 황영희.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으로 웃음, 감동, 분노를 선사하며 없어서는 안 될 인물로 맹 활약 중인 황영희가 앞으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한편, ‘두 번은 없다’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