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빅뱅의 탑 / 사진=탑 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빅뱅의 탑 / 사진=탑 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빅뱅의 탑이 팬들과 SNS 라이브로 소통하던 중 국내 컴백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탑은 지난 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진행했다. 제대 후 SNS에 사진을 게재하며 꾸준히 소통했지만 라이브는 처음이었다. 탑은 라이브 방송을 시작하고 홀로 술잔을 기울이다 “냥 한 번 이렇게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왜냐하면 내가 어떻게 살아있는지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아서 보여주고 싶은 마음뿐”이라며 “팬들에게 항상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탑은 “한국에서는 컴백을 안 할 것이다. 컴백 자체를 안 하고 싶다. 친구들이 발로 찬다”며 “요즘엔 음악을 만든다. 너무 못됐다 사람들이. 사랑을 가져요. 피스”라고 덧붙였다.

탑이 속한 빅뱅은 오는 4월 10일과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 사하라 공연장에서 열리는 코첼라 밸리 뮤직&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Arts Festival)에 출연한다. 군 제대한 멤버들의 복귀 무대이자 전 멤버 승리가 버닝썬 사건으로 팀을 탈퇴하고 4인조 체제 변화 후 처음 서는 무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