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 (사진= 탑 SNS)

빅뱅 '탑' (사진= 탑 SNS)


빅뱅 탑이 라이브방송으로 근황을 밝혔다.

탑(본명 최승현)은 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통해 팬들에게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번이 내 첫 번째 라이브 방송"이라고 영어로 방송을 시작한 탑은 소주를 마시며 라이브 방송을 이어갔다. 이어, 그는 "한국팬들한테 미안하다"며 "한국에선 컴백 안 할 거다. 컴백 자체를 안 하고 싶다"고 밝혔다.

탑은 근황에 대해 "음악을 만들고 있다"며 "너무 못됐다, 사람들이. 사랑을 가져요. 피스"라고 말한 뒤 라이브방송을 종료했다.

한편 빅뱅은 오는 4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열리는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을 통해 컴백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