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출시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 이유리가 완벽한 중식을 만들기 위해 폭풍 웍질 연습을 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국산 닭'을 주제로 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가 메뉴 개발에 나섰다.

이날 이유리는 닭 요리 개발에 몰입했다. 중식 요리 도구를 사기 위해 남대문에 방문한 그녀는 베트남 고추와 중국 요리에 쓸 웍을 하나 구입했다. 이유리는 웍을 사자마자 여경래 셰프를 찾아갔다. 이유리는 "웍질을 배우러 간 것"이라며 뿌듯해 했다.

쌀 돌리기부터 웍질 연습에 돌입한 이유리는 첫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곧잘 해냈다. 센 불에도 겁먹지 않고 웍질을 해내는 그녀의 모습에 평가단들은 "열정이 대단하다"라며 칭찬했다.

이후 그녀는 집으로 돌아와 깐풍 닭강정에 도전했다. 참신한 레시피에 셰프 평가단들은 술렁였다. 이후 이유리는 만들어 낸 요리를 연예계 대 선배 김수미에게 검사 맡으러 나섰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