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원일, 결혼 앞두고 소감 전해
"'편스토랑'이 복덩이, 감사하다"
이영자 "예비신부, 이정현과 이유리 합쳐 놓은 느낌"
이원일 결혼소감 /사진=KBS 제공

이원일 결혼소감 /사진=KBS 제공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원일 셰프가 결혼소감을 전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최근 결혼 소식을 전한 이원일 셰프가 소감을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원일 셰프는 오는 4월 결혼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도경완은 "이원일 셰프 결혼 축하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신상출시 편스토랑' 식구들은 "지난해 연예대상 회식 때 봤다"면서 이원일과 예비신부에 대한 증언을 이어갔다.

이원일 셰프는 쑥스러운 듯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복덩이였던 것 같다. 좋은 분을 만나서 결혼을 하게 됐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이원일 셰프와 예비신부를 만나게 한 은인이 이연복 셰프인 것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연복 셰프는 "함께 방송을 했던 미모의 PD가 있었다. 이원일이 어떠냐고 물은 뒤 두 사람이 서로 마음이 있는 걸 눈치 채고 손을 딱 잡아줬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영자 역시 이원일의 예비신부와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면서 "예쁜 분이다. 이정현과 이유리를 합쳐 놓은 느낌이다. 피부가 좋고 먹는 것도 좋아한다. 그래서 이원일 셰프를 선택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