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도끼, 일리네어레코즈와 결별…"앞날 응원"

래퍼 도끼(Dok2·본명 이준경)가 자신이 공동 설립한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레코즈를 떠났다.

일리네어레코즈는 지난 6일 SNS를 통해 "일리네어레코즈와 Dok2는 2020년 2월 6일부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Dok2에게 보내주셨던 팬분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일리네어레코즈는 Dok2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일리네어레코즈 공동 설립자 더콰이엇은 개인 SNS에 도끼와 함께한 무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도끼는 지난 2011년 더콰이엇과 함께 일리네어레코즈를 설립했다.

한국의 대표적 힙합 레이블 중 하나로 꼽히는 일리네어에는 빈지노도 소속됐으며 산하 레이블 앰비션뮤직에는 래퍼 창모, 김효은, 해쉬스완 등이 소속됐다.

도끼는 지난해부터 미국 소재 귀금속 업체에 대금을 갚지 않았다는 시비에 휘말려 업체 측과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