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목소리가 보여7' (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7' (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7'에 과거 걸그룹 치치 멤버인 백서율이 듀엣무대를 선보였다.

7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7'에 에이핑크 데뷔 동기인 백서율이 출연했다. 이날 초대가수 에이핑크는 듀엣을 함께 할 미스터리 싱어로 최종 선택했다.

이날 방송에서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는 "실력자라면 오랜만의 무대일텐데 저희와 예쁜 무대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다행히, 백서율은 실력자였고, 에이핑크와 백서율은 '미스터 츄'를 함께 불렀다. 특히 백서율이 소속됐던 그룹 치치는 2011년 에이핑크와 함께 가요계에 데뷔했다.

무대가 끝나고 백서율은 "에이핑크와 같은 해 데뷔했다"라며 "치치라는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팀이 자연스럽게 해체되고 쉽지 않다보니 새 직업을 찾고자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따게 됐다"라고 밝혔다. 에이핑크 멤버 초롱은 "너무 반가운데 기분이 이상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