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사진=채널A)

'도시어부2'(사진=채널A)


'도시어부' 이경규의 우직한 뚝심이 대어를 낚았다.

6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8회에서는 두 MC 이덕화, 이경규가 드라마 ‘터치’의 주역인 주상욱과 김보라, 이태환 등과 함께 제주도 두 번째 낚시 대결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총무게 대결로 아슬아슬한 기적을 이뤄내며 제주도 첫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됐던 이경규는 오랜만에 어복을 되찾은 기쁨을 만끽한 바 있다. 두 번째 대결에서 이경규는 전날 이루지 못한 대어를 낚겠다는 또 다른 열망을 품고 출항에 나섰다고.

그러나 낚시를 시작하고도 좀처럼 입질은 찾아오지 않자 이경규는 “어제랑 너무 다르다”며 불안한 기색을 드러냈고 급기야 “아무도 오지 마, 찍지 마”라며 극도로 예민한 모습을 보이며 하루 사이에 극과 극인 온도차를 보였다고 한다.

심지어 안색까지 하얘지며 극심한 멀미에 시달리는 듯한 이경규의 컨디션 난조에 도시어부들의 걱정과 우려가 쏟아졌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쏠린다.

입질의 침묵 속에서도 희망을 놓지 않던 이경규는 라스트 포인트에서 “마지막 고기를 보여주마”라며 칼을 갈았고, 뚝심 있게 믿고 기다린 인내와 끈기 속에 용왕도 감동했는지 곧 심상찮은 입질이 찾아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이날 이경규는 대어 낚아 올리며 믿기 힘든 기적 같은 광경을 연출했다고 한다. 큰형님 이덕화는 “평생 처음 봤다. 이런 일이 다 일어나다니”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고, 이태환은 “진짜 크다. 드라마 보는 것 같다”며 화들짝 놀랐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날 이경규는 저녁 만찬 자리에서 “뒷얘기를 해드리겠습니다”라며 대어를 낚을 수 있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드라마 같은 기적을 들어 올린 이경규의 짠내 극복 성공기는 과연 어떻게 펼쳐졌을지, 도시어부들의 제주도 대결 2탄은 6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대항해시대’에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