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거리의 만찬’ 포스터. /

KBS2 ‘거리의 만찬’ 포스터. /

KBS 라디오 ‘김용민 라디오’ . /

KBS 라디오 ‘김용민 라디오’ . /

KBS2 시사·교양프로그램 ‘거리의 만찬’이 두 번째 시즌을 맞으면서 새 MC로 시사평론가 겸 방송인 김용민을 발탁해 시청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거리의 만찬’ 제작진은 지난 5일 김용민과 더불어 배우 신현준을 시즌2의 MC로 낙점했다고 밝혔다. 시즌1은 코미디언 박미선과 가수 양희은, 이지혜 등 여성 진행자를 앞세워 사회 약자와 여성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호응을 얻었다. KTX 해고 승무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파일럿으로 시작해 정규 편성으로 이어졌고, 한국 YWCA연합회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 중 성평등 부문상, 여성가족부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에서 주최한 ‘양성평등 미디어상’ 우수상까지 받았다.

여성 진행자들로 꾸려져 위로를 건네고 공감을 얻은 만큼 MC 교체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발이 거세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용민의 과거 여성 혐오 발언을 두고 ‘진행자로 자격이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거리의 만찬’의 MC 교체 소식이 전해진 직후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게시판에는 ‘거리의 만찬’의 MC를 바꾸지 말아 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고, 이는 6일 오전 기준으로 9000여 명 이상에게 동의를 얻었다.

KBS노동조합(1노조)은 “김용민은 여성 혐오뿐 아니라 노인 혐오 발언 등 부적절한 발언을 일삼았고 현재 진행 중인 KBS 라디오 프로그램도 친정부 성향의 편파 방송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시청자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김용민의 출연을 강행하면 돌아오는 것은 KBS 신뢰와 경쟁력 하락뿐이다. 김용민의 MC 발탁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KBS의 관계자는 6일 “‘거리의 만찬’의 MC 교체 계획은 없다”면서 “김용민은 오는 12일 ‘거리의 만찬2’의 간담회에 예정대로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김용민이 시사평론가와 방송 진행자로서 검증이 됐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