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SM 이수만 프로듀싱 참여에
"매우 영광, '체리 밤' 커버 보고 가능성있다고…"
그룹 이달의 소녀 컴백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컴백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가 신보 프로듀싱에 참여한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달의 소녀(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는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새 미니앨범 '해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이달의 소녀 희진은 다른 K팝 그룹과의 차별화를 묻는 질문에 "하이퀄리티"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솔로, 유닛, 완전체까지 해외 로케이션으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며 우리만의 서사를 완성했다"고 자부심을 보였다.

이어 "다인원이라는 장점 덕에 더 화려한 퍼포먼스도 보여줄 수 있다. 또 우리가 각자 상징하는 동물, 국가, 색 등의 세계관이 있다. 다양한 매력을 지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쏘 왓(So What)'을 비롯해 '#', '넘버 1(Number 1)', '오(Oh, Yes I Am)', '땡땡땡', '365'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에는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가 힘을 보탰다. SM 소속 아티스트 외의 그룹에 프로듀싱으로 참여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이브는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하시다가 이달의 소녀를 알게 되고 우리가 올린 '체리 밤' 커버를 보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셨다더라. '해시'에 음악 프로듀서로서 흔쾌히 참여해주셨다. 매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달의 소녀의 새 미니앨범 '해시'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됐다.

이달의 소녀는 '해시'의 슬로건인 'To all LOOΠΔs around the world'를 통해 세상의 모든 이달의 소녀들에게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자리에서 일어나 뜨거운 열정으로 세상에 도전하고 전진하라는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메시지를 표현한다. 기존의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 경계와 편견을 넘으라는 의미가 인상적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