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신영 측, '학폭 의혹'에 반박
"가담한 적 없다. 상처 받은 분들께는 사과"
이후 커뮤니티에 사과문 올라와
"기억 왜곡된 것 같다, 신영이에게 미안"
이신영 '학폭 의혹'에 반박 /사진=한경DB

이신영 '학폭 의혹'에 반박 /사진=한경DB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주목받고 있는 신예 배우 이신영의 학창시절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이 입장을 번복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신영이 과거 일진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글쓴이는 "tvN '사랑의 불시착'에 나오는 배우 중 일진 출신이 있다"며 "중학교 1학년 쉬는 시간 중 자신을 노려봤다는 이유로 동급생에게 발길질 3회 이상의 폭행과 폭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친구들을 모아 화장실에서 괴롭혔고, 같은 동급생 친구들을 모아 교실에서 괴롭히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우리지역에서 얘 이름을 모르는 애가 없을 것"이라며 "고등학교 때부터 신분세탁하면서 지금까지 올라왔다"고 했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해당 배우가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 중인 이신영이라는 추측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익명 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관련된 일에는 가담한 적이 없다"면서도 "다만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 받은 분들이 계신다면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신영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네티즌의 사과문 2개가 게재됐다.

네티즌 A씨는 "그 때 당시 스치듯 본 것이라 정확하게 알지는 못했다. 시간도 오래 지나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시 기억을 더듬어 보았을 때 신영이는 없었던 것 같다. 신영이의 키와 덩치가 비슷해 착각한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폭행 건도 신영이가 때린 것이 아닌 대화를 했던 것을 제대로 보지 못해 그렇게 보인 것 같다. 이것 역시 시간이 오래돼 잘 기억이 나지 않고, 왜곡됐던 것 같다. 확실하지 않은 글로 오해와 피해를 주어 신영이에게 많이 미안하고 후회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네티즌 B씨도 "중학교 1학년 때 신영이랑 친구였다"면서 "밖에서 큰 다툼은 아니었지만 전화로 말싸움을 조금 했다. 그리고 다음날 학교에서 주먹다툼을 조금 했다. 이게 전부인 내용이고, 큰일 없이 잘 마무리됐다. 나는 이에 대해 감정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