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강타와 열애 인정
"공개 만남, 두렵지만 더 나은 날 되길 기대"
'덕계못' 공식 깬 정유미, 강타와 열애 속내 (전문)

배우 정유미는 '성덕'(성공한 덕후)이 됐다. 학창시절부터 팬을 자처했던 그룹 H.O.T 강타와 열애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정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조심스럽게 심경을 전했다.

4일 정유미는 "기사에 놀랐을 주변분들과 저를 응원해주는 분들께 직접 말씀을 드리고자 글을 남기게 됐다"고 했다.

이어 "좋은 친구이자 선배였던 분과 최근 들어 진지한 만남을 시작했다"면서 "개인적인 연애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리는 부분이 조심스럽고 걱정되기도 하지만 제가 결정해서 선택한 일에 대해 부정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정유미는 또 "한편으로는 공개된 만남을 시작한다는 것이 저에게도 많이 어렵고 두려운 일이지만 어쩌면 더 나은 날들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작은 기대도 키워본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정유미와 강타는 지난해 8월에 이어 두 번째 열애설이 불거지자 결국 인정했다.

두 사람 소속사 측은 "친한 선후배 관계로 지내던 중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 매체에 따르면 강타와 정유미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서로에 대해 알게됐고, 애정을 쌓았다.

지난해 8월 강타는 정유미와 열애설 외에도 우주안(한가은)과의 과거 영상이 공개돼 고초를 겪었다. 뿐만 아니라 오정연 또한 자신이 강타와 사귀던 때 우주안과 바람을 피웠다며 양다리 의혹을 폭로해 구설수에 올랐다.

강타는 우여곡절 끝에 연인 정유미와의 애정을 키워간 것으로 보인다. 정유미는 H.O.T 팬클럽 출신으로 강타를 따라다니다가 연기자가 됐다고 밝힌 바 있어 화제를 모았다. 일부 팬들 사이에서 정유미는 "'덕계못'(덕후는 계를 못탄다) 공식을 깼다", "성공한 덕후"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받았다.


강타와 열애 인정한 정유미 심경 전문.

안녕하세요, 정유미입니다.

오늘 저의 기사에 놀라셨을 주변 분들과 또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직접 말씀을 전해드리고자 글을 남기게 됐습니다.

저의 좋은 친구이자 선배였던 분과 최근 들어 진지한 만남을 조심스럽게 시작했습니다.

신중하게 생각하고 마음을 열기 시작했기에 여러분께도 직접 제 마음을 전해 드리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이렇게 글로나마 전합니다.

작품을 떠나 개인적인 연애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리는 부분이 저 역시 조심스럽고 걱정되기도 했지만, 제가 결정하고 선택한 일에 대해서 부정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공개된 만남을 시작한다는 것이 저에게도 많이 어렵고 두려운 일이지만 어쩌면 더 나은 날들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작은 기대도 키워봅니다.

언제나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께 늘 감사드리는 마음을 너무나 크게 가지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었어요. 항상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저의 소중한 여러분 모두 오늘 하루도 아픔 없이 웃을 수 있는 날이 되시길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