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엠, 프로듀서 중심 음악레이블 '플렉스엠' 설립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엠(카카오M)이 프로듀서 중심 음악 레이블 '플렉스엠'(FLEX-M)을 신설했다.

'플렉스엠'은 국내 우수 프로듀서들과 함께 뛰어난 음악성을 지닌 아티스트 및 콘텐츠를 제작하는 역할을 한다고 카카오엠은 4일 밝혔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크래커엔터테인먼트 등 레이블을 둔 카카오엠은 프로듀서 중심 레이블인 플렉스엠 신설로 멀티 레이블 체제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엠은 "기존 아티스트 중심에서 프로듀서까지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음악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카카오엠이 기획·제작하는 드라마, 영화, 디지털 숏폼 OST 등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와 연계를 통해 음악 콘텐츠의 시너지 창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플렉스엠은 최근 가수 소유와 적재가 참여한 리메이크곡 '길에서' 기획을 맡았다.

'길에서'는 유명 아티스트들이 데뷔 전 부른 오디션 곡을 재해석해 발표하는 음원 프로젝트 '엑스-마스(X-MAS) 프로젝트' 일환으로 지난해 말 발매됐다.

플렉스엠은 아이유, 박효신, 휘성, 거미 등과 작업한 히트 프로듀서이자 한국저작권협회 이사인 최갑원 프로듀서가 대표를 맡는다.

최갑원 대표는 "차별화한 노하우를 활용해 다양한 음악 관련 미디어 콘텐츠를 기획, 제작함으로써 국내외 음악산업 내 플렉스엠만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기존 카카오엠 산하에 있던 인디레이블 문화인은 최근 별개 회사로 분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