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원로 코미디언 고(故) 임희춘의 빈소. /텐아시아DB

원로 코미디언 고(故) 임희춘의 빈소. /텐아시아DB

원로 코미디언 임희춘(본명 임진상)이 영면에 든다.

4일 오전 7시 30분 인천 연수성당 장례식장에서 고(故) 임희춘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앞서 지난 2일 임희춘이 노환으로 별세했다. 빈소는 인천 연수성당 장례식장에 차려졌고 장지는 인천 가족추모공원이다.

고인은 1952년 극단 동협에서 데뷔한 후, 배삼룡, 구봉서, 서영춘 등과 함께 1970∼80년대 한국 코미디 프로그램을 주름잡던 희극인이다.

한국전쟁으로 부모님을 잃어버린 고인은 배고픔을 면하려고 ‘숙식제공’이라는 단어에 끌려 무작정 연극배우가 됐다. 이후 김희갑, 구봉서와의 인연으로 희극배우로 진로를 바꿔 ‘웃으면 복이 와요’ ‘유머 1번지’ 등에서 활약했다.

1977년 TBC 남자연기상, 1978년 TBC 최우수 연기상, 1989년 KBS 특별상, 2010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보관 문화훈장 등을 수상하며 원로 희극인으로 자리매김했다. 1992년 연예계를 은퇴한 이후에는 사단법인 대한노인복지후원회를 창립해 회장으로 활동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