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애, '복면가왕' 출연
송혜교 닮은꼴 언급에 "잊어달라"
"계속 욕 먹었다"
정미애 "송혜교 닮은꼴 잊어주세요"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정미애 "송혜교 닮은꼴 잊어주세요"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미스트롯' 출신 정미애가 '송혜교 닮은꼴'이라는 수식어를 잊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뉴욕 아메리칸 핫도그'의 정체가 정미애임이 밝혀졌다.

이날 정미애는 가왕전까지 올랐지만 아쉽게 '낭랑 18세'에 패했다. 가면을 벗은 정미애는 "'복면가왕'은 가수들이 설 수 있는 대단한 무대라고 생각했다. 여기에 선다는 것만으로도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깨고 싶은 편견을 묻는 질문에 '송혜교를 제발 잊어달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트로트계 송혜교로 유명해서 그렇게 소개하는 곳들이 많은데 왜 잊어달라고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미애는 "욕을 너무 먹었다"라면서 "모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노홍철 씨가 '살 빼니까 송혜교 닮았다'라고 한 마디했다. 그 뒤로 계속 주변에서 그 이야기를 한다. 얼마 전에는 이틀 동안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했다"라며 민망해했다.

앞서 그는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했다가 가수 송가인이 '송혜교 닮은꼴'을 언급하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정미애는 "계속 욕을 먹었다. 잊어주셨으면 한다"고 재차 당부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