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박해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이 직장인의 생존경쟁과 애환을 다룬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되는 남자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이다. ‘꼰대’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을 기대케 한다.

극중 박해진은 첫 입사한 회사에서 ‘꼰대’ 상사를 만나 고생하다 이직한 뒤 이를 악물고 일에 매진해 파격적인 기획력과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초특급 승진을 한 라면 회사의 실세 마케팅영업팀장 가열찬 역을 맡았다. 열찬은 몸도 마음도 머리 회전도 빨라 출중한 능력으로 회사의 실적을 책임지며 잡다한 취미와 자기개발까지 섭렵한 인물이다. 그런 그가 과거의 상사이자 자신을 이직하게 만든 장본인인 이만식을 회사의 시니어 인턴으로 맞게 된다.

작품에서는 가열찬과 이만식 두 사람의 서로를 향한 복수극과 남남케미를 장착한 브로맨스가 현실감 있으면서도 코믹하게 그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가열찬은 일에서는 누구 못지않은 악바리에 완벽주의자지만 일상에서는 허당스러운 모습을 지닌 인물로 반전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해진은 기존의 반듯하고 깔끔한 이미지에 이따금씩 보이는 코믹 연기를 가미해 어떤 변신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특히 MBC 드라마는 ‘에덴의 동쪽’ 이후 12년 만에 출연하는 거라 더욱 눈길을 끈다.

‘꼰대인턴’은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한 신소라 작가의 작품으로 ‘역도요정 김복주’ ‘백일의 낭군님’ ‘킬잇’ 등을 연출한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그 남자의 기억법’ 후속으로 오는 5월 중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