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리쌍의 개리, 개리 아내, 아들 하오 / 사진=KBS2 방송화면

‘슈퍼맨이 돌아왔다’ 리쌍의 개리, 개리 아내, 아들 하오 / 사진=KBS2 방송화면

남성 듀오 리쌍의 개리가 아내와 아들 하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새로운 가족 개리와 그의 아들 하오가 출연했다.

“케이비에뚜”를 외치며 일어난 하오는 집안 곳곳에 가득한 카메라와 스태프들을 모두 찾아다니며 인사했다. 카메라 삼각대를 보고 “거치대야?”라고 묻고, 핸드크림을 발라주는 엄마에게 “손이 건조해서”라고 답하는 하오의 어휘력은 26개월 아기치고는 풍부했다. 또한 래퍼 아빠의음악적 재능을 물려받아 기타 동영상을 보고 따라 하는 우쿨렐레 솜씨도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3년 만에 처음 듣는 개리의 이야기도 시청자의 관심을 모았다. 3년 전 휴식을 발표했던 개리는 “20년 동안 활동을 하다, 스트레스와 과부하가 왔다. 모든 것에서 벗어나서 휴식을 하던 중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면서 육아 휴직이 됐다”고 일을 쉰 이유와 휴식 기간이 길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슈돌’로 방송 복귀를 결심한 이유를 묻자 “자주 보던 프로그램이고, 나의 삶과도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SNS를 통해 결혼을 공개했던 개리는 “결혼식은 없이 혼인 신고서에 도장만 찍었다. 원래도 식을 올리지 않을 생각이었고, 아내가 동의해줘서 그렇게 할 수 있었다”며 궁금했던 결혼 뒷이야기도 전했다.

방송을 쉬며 아이 곁을 지킨 개리는 그에 맞는 살림과 육아 능력을 보여줬다. 엄마가 떠나고 우는 하오를 바나나로 능숙하게 달래는가 하면, 밥을 먹지 않는 하오에게 눈사람 모양으로 밥을 만들어 재미있게 먹을 수 있도록 유도했다. 하오가 좋아하는 이사 차를 볼 수 있도록 직접 발품을 팔아 이사하는 곳을 알아내 이벤트도 성공했다.

이같이 매력이 넘치는 개리와 하오의 등장에 시청자들은 호평을 쏟아냈다. 뿐만 아니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개리 가족과 관련된 단어들이 상위권을 차지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입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