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자신의 히트곡 메들리로 어머니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2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스폐셜 MC로 송가인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은 “얼마 전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열었는데 표가 1.2초 만에 매진됐다. 소식을 듣고 기분이 어땠나?”라는 MC 서장훈의 물음에 “기분이 너무 좋았다. 표가 안 팔리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다행이었다”고 답했다.

이에 어머니들은 송가인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며 히트곡 ‘엄마 아리랑’ ‘무명배우’를 요청했다. 송가인은 어머니들의 부탁을 받고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그는 특유의 애절한 목소리로 어머니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노래가 끝나자 MC 신동엽은 송가인의 목소리에 감탄했다. 가수 김종국의 어머니는 “노래가 너무 좋다”고 말했고, 가수 토니안의 어머니는 “노래를 하도 많이 불러서 목소리가 망가지면 어떡하나”라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