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2(사진=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 2(사진=삼화네트웍스)


“이보다 더 긴박할 수는 없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이성경과 안효섭이 온 몸을 내던져 전광석화처럼 내달리는, 생생한 ‘응급환자 구조현장’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지난 8회는 수도권 시청률과 전국 시청률 모두 ‘마의 20%’를 돌파,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2049 시청률에서는 타 채널 경쟁작에 비해 3배가 넘는 수치인 9.3%로 4주 연속 방송 당일 지상파-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전 채널 1위를 달성, 월화 안방극장 왕좌의 위엄을 증명했다.

이성경과 안효섭은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각각 노력형 공부천재 흉부외과 펠로우 차은재 역과 매사에 시니컬한 수술 천재 외과 펠로우 서우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는 차은재(이성경)와 서우진(안효섭)의 ‘리셋 키스’가 엔딩 장면으로 담기면서 안방극장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던 터. 또한 김사부의 가르침으로 힘듦을 극복하고 조금씩 성장해나가는 두 청춘닥터의 고군분투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이성경과 안효섭이 위급한 환자를 구하기 위해 온몸을 불사르며 산비탈을 마구 뛰어 내려가는, 1분 1초가 급박한 ‘응급환자 구조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머무르게 만들고 있다. 극중 응급 환자 구조시 필요한 ‘현장 대응 키트’를 손에 든 서우진과 차은재가 정신없이 뛰쳐 가고 있는 장면. 눈발이 흩날리는 가운데 위급 환자를 위해 필사적으로 내달리는 차은재와 서우진의 긴박한 모습이 이어지면서, 두 사람이 어떤 활약을 보여주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성경과 안효섭의 ‘필사의 응급 구조현장’ 장면은 지난 1월 경기도 파주시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응급 구조가 이뤄지는 장면의 특성상 이날 촬영에는 제작진 뿐만 아니라 경찰차와 구급차 등 동원되는 보조출연자의 숫자도 상당했던 상황. 현실감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다양한 장비들이 동원된 만큼, 배우들을 비롯해 제작진들도 초긴장 상태에서 촬영을 준비해나갔다.

더욱이 이성경과 안효섭은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온몸을 내던지며 투혼을 펼쳐내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살을 에는 칼바람에, 꽝꽝 얼어있는 비탈길을 달려 내려가야 하는 장면임에도, 두 사람은 몸을 사리지 않고 혼신을 다 쏟아 부었던 것. 급기야 이성경은 얼어 있는 부분을 달려오며 바닥에 넘어졌지만 툭툭 털며 일어나 다시 촬영에 매진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귀감이 됐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이 장면을 위해 이성경과 안효섭 등 배우들은 물론이고 제작진 모두 공을 많이 들였다”며 “추운 날씨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혼신의 열연을 선보인 이성경과 안효섭이 의미심장한 장면을 어떻게 그려냈을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9회는 오는 3일(월)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