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일시적인 보디가드, 이혁씨”

배우 손예진이 현빈을 소개하면서 한 말이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는 한국을 찾은 리정혁(현빈 분)의 스타일을 바꿔주면서 흐뭇해하는 윤세리(손예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윤세리는 “곧 돌아가더라도 있는 동안에 스타일을 바꿔주고 싶다”며 리정혁과 백화점으로 향했다. 리정혁에게 여러 벌의 정장을 선물했다. 윤세리는 입는 옷마다 찰떡같이 소화하는 리정혁을 향해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회사로 향한 윤세리는 리정혁을 궁금해하는 직원들에게 “새로 채용한 보디가드 이혁”이라고 소개했다. 일시적이라는 윤세리의 말에 “사설 보디가드를 채용한 거면 열애를 시작한다는 뜻이냐”며 “미리 귀띔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당황한 윤세리는 “무슨 말을 하는 것이냐”며 재빨리 발걸음을 옮겼고, 이후 리정혁에게 “소문이 부풀려져서 나는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그러지도 못하겠다. 리정혁씨 때문에 눈이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