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정현, 이정현의 남편. /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이정현, 이정현의 남편. /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의 남편이 “힘들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다.

이정현의 남편은 이날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요리에 열정을 불태우는 아내 이정현과는 상반된 모습으로 고충을 토로했다.

이정현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뛰어난 요리 실력을 공개하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 방송의 주제인 ‘추억의 맛’ 대결에서는 파스타까지 개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아내가 만든 것이라면 무엇이든 맛있게 먹는 이정현의 남편에게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이정현의 남편은 아내가 파스타 개발을 하는 동안 삼시세끼 파스타를 먹었다.

네 번째 메뉴 대결 주제는 ‘국산 닭고기’로, 이정현은 이번에도 의지를 불태웠다. 이정현은 “닭을 대량으로 사야겠다”고 선언했고, 이를 들은 이정현의 남편은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정현의 남편은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제작진에게 “사실 힘들 때도 있다. 파스타를 개발할 때는 온갖 파스타 요리만 계속 먹었다. 진짜 맛있긴 한데 힘들 때도 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내 “그래도 해주는데 열심히 먹어야죠”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과시했다.

또한 이정현은 이른 아침 출근하는 남편을 위해 먹다 남은 치킨으로 호텔 조식 같은 분위기의 아침 밥상을 완성해 다른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