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북한 군인들의 서울 적응기가 시작된다.

1일 오후 방송되는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는 낯선 한국 땅에서 우여곡절을 겪는 정만복(김영민 분), 표치수(양경원 분), 박광범(이신영 분), 김주먹(유수빈 분), 금은동(탕준상 분) 등의 모습이 담긴다.

앞서 이들은 리정혁(현빈 분)의 아버지인 총정치국장으로부터 리정혁을 찾아서 돌아오라는 임무를 부여받아 서울로 향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낯선 땅에서 경직된 표정과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하는 중대원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살이에 적응해 가는 북한 군인들의 다채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북한에서도 개성 강한 캐릭터로 유쾌한 이야기를 만들었던 이들이 한국 서울이라는 낯선 곳에서는 어떤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을 즐겁게 만들지 기대가 모아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찜질방, 길거리, 회사 내부 등 다양한 장소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정만복과 5중대 대원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해 가는 이들의 옷차림과 여유 넘치는 표정에도 이목이 쏠린다. 한국에 온 리정혁과 더불어 이들이 서울 생활에 어떻게 적응할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