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닉쿤·준케이 '우리집' 역주행 열풍에 응답
"다음 컴백 때 '우리집' 무대 꼭 보여드릴 것"
준케이 닉쿤 / 사진 = 한경DB

준케이 닉쿤 / 사진 = 한경DB

그룹 2PM의 멤버 닉쿤과 JUN. K(준케이)가 '우리집'의 거센 역주행 역풍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31일 오후 5시 2PM의 공식 브이라이브(VLIVE)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은 '우리집'이 다시금 화제의 중심에 서기까지 마르지 않는 응원을 보내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우리집'의 작사 작곡을 맡은 준케이는 이날 방송에서 "비주얼, 안무, 콘셉트가 2PM과 잘 어울리는 곡이었다. 활동이 짧아 아쉬웠는데 생각지 못한 큰 사랑과 관심을 받아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들뜬 마음을 내비쳤다.

뮤직비디오, 콘서트 클립, 안무 연습 영상에 달린 댓글을 확인하고 "재밌는 댓글이 정말 많은데 방송에서는 읽을 수가 없어서 아쉽다. '우리집'을 보는 여러분들의 생각과 감정 잘 알고 있다.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능청스럽게 받아쳐 큰 재미를 선사했다.
준케이 닉쿤 '우리집' 열풍에 응답 / 사진 = V라이브 방송 캡처

준케이 닉쿤 '우리집' 열풍에 응답 / 사진 = V라이브 방송 캡처

닉쿤은 "다음 컴백 때 '우리집' 무대 꼭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 2PM과 잘 어울리는 곡과 콘셉트 등 많은 고민을 하고 있으니 기다려달라"고 말해 컴백을 염원하는 팬들을 기쁘게 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현재 군 복무 중인 멤버 찬성과의 깜짝 전화 연결이 진행됐다. 찬성은 "'우리집'이 뒤늦게 큰 사랑을 받아 정말 좋고 감사하다. 저는 건강하게 군 복무 잘 마치고, 멤버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물 보여드리겠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우리집'은 2015년 발매된 정규 5집 'NO.5'의 타이틀곡으로 JUN. K가 작사, 작곡했다. 5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유튜브를 포함해 다양한 영상 플랫폼에서 '우리집' 뮤직비디오와 각종 무대 영상이 입소문을 타고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며 '역주행송' 대열에 합류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