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유리 '새 편셰프'로 출연
대파막창꼬치 등 '4차원' 레시피 대공개
직접 멘보샤 150개 만들어 '폭풍 흡입'하기도
이유리 직접 만든 멘보샤 폭풍 흡입 / 사진 = '편스토랑' 방송 캡처

이유리 직접 만든 멘보샤 폭풍 흡입 / 사진 = '편스토랑' 방송 캡처

'편스토랑'에 새 '편셰프'로 배우 이유리가 합류했다. 이날 방송분의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6.1%로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수도권 기준 시청률 6.1%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히 이영자의 신 메뉴 '태안탕면'의 편의점 출시 소식과 이유리의 합류 소식이 주목받았다. 평소 '레전드 먹방'과 막강 연기력으로 크게 사랑 받은 이유리의 첫 관찰 예능 프로그램 도전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인 것. 이날 방송에서 이유리는 엉뚱하고 발랄한 4차원 매력이 폭발하는 반전 일상과 개성 넘치는 음식 취향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유리 직접 만든 멘보샤 폭풍 흡입 / 사진 = '편스토랑' 방송 캡처

이유리 직접 만든 멘보샤 폭풍 흡입 / 사진 = '편스토랑' 방송 캡처

그 중에서도 이유리가 직접 만든 '땡초 멘보샤'는 화제를 몰고 왔다. 평소 멘보샤를 좋아하는 이유리는 이날 새우살을 직접 다지고 땡초를 더해 매운 맛을 가미한 자신만의 멘보샤를 조리했다. 특히 새우살을 다질 때마다 양이 줄어든다며 더하고 더한 결과, 양이 계속 늘어나 결국 멘보샤를 150개나 만들며 '편스토랑'의 '큰 손'으로 거듭났다.

멘보샤를 기름에 튀기는 대신 에어프라이기에 조리한 이유리는 신나게 나 홀로 먹방에 돌입했다. 바삭바삭한 ASMR과 함께 이유리의 먹방이 폭발한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 9.2%까지 상승해 '최고의 1분'으로 기록됐다.

한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