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배틀트립’ 방송화면. /

KBS2 ‘배틀트립’ 방송화면. /

그룹 러블리즈 지수·케이·수정이 경북 고령과 대구의 ‘핫 플레이스’를 섭렵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 공개됐다.

러블리즈의 지수·케이·수정은 경북 고령과 대구로 여행을 떠났다. 지수와 수정은 ‘배틀트립’에 출연한 적 있지만 케이는 처음이었다. 지수, 수정은 케이를 위해 여행설계자로 나서, 케이의 바람에 따라 여행 계획을 세웠다. 케이는 지수와 수정의 설계를 체험하고 만족도를 ‘K’로 매기는 별점 요정으로 활약했다. ‘5K투어’라는 이름도 붙였다.

지수는 케이를 위해 음악에 관한 여행을 찾아 나섰다. 지수가 택한 것은 우리나라 전통 악기를 접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체험이었다. 특히 경북 고령이 가야금의 고장이라는 사실을 안 지수는 미니 가야금 만들기를 준비해 케이의 기대를 한껏 높였다. 더욱이 지수는 한복까지 준비해 케이를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후 세 사람은 곱게 한복을 차려 입고 단아한 자태를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세 사람은 MC들을 위해 직접 만든 미니 가야금을 선물해 녹화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러블리즈에서 먹는 건 내 담당”이라고 자신만만하게 외친 수정은 케이를 위해 대구 맛집을 줄줄이 소개했다. 지수·케이·수정은 러블리즈의 멤버들 중에서도 식성이 잘 맞아 함께 맛집 투어를 다니는 사이다. 수정은 첫 설계부터 강력한 대구 맛집으로 지수와 케이를 안내했다. 그곳은 바로 대구 막창집. 수정은 남다른 쌈 싸먹기 기술로 ‘먹방의 신’ 김준현의 엄지 척을 받아냈다. 무엇보다 막창을 먹지 못한다던 케이는 처음으로 막창을 먹고 “원래 이런 거였어? 나 막창에 입문했어”라며 감탄했다.

세 사람은 따로 국밥과 찜갈비 ‘먹방’까지 보여줬다. 세 사람은 모두 육식파로, 찜갈비는 케이 뿐만 아니라 지수의 열광적인 지지도 이끌어냈다. 케이는 “고기가 먹어도 먹어도 없어지지 않아”라며 기쁨의 환호성을 질러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지수는 “역시 갈비는 쥐고 뜯어야지”라며 갈비를 손에 잡고 야무지게 뜯어 먹었다. 이에 케이는 ‘5K’로 화답해 여행 설계자 수정을 뿌듯하게 했다.

이후 지수·케이·수정은 카트 체험을 통해 스트레스까지 싹 날려버렸다. 뻥 뚫린 도로를 질주하는 세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탁 트이게 만들었다.

‘배틀트립’에 처음 출연하는 케이를 위한 지수와 수정의 설계는 성공적이었다. 두 사람은 경북 고령과 대구의 ‘핫플레이스’는 물론 ‘맛플레이스’로 케이의 ‘5K’를 받아냈다. 케이는 “나를 위해서 설계 해준 언니 지수와 동생 수정에게 고맙다. 여행은 어디를 누구랑 가느냐가 정말 중요한 거 같다. 좋은 추억이 됐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