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조재룡 (사진=해당영상 캡처)

'머니게임' 조재룡 (사진=해당영상 캡처)


‘머니게임’ 조재룡이 친구의 죽음에도 고수와 심은경의 든든한 조력자로 맹활약했다.

30일(목)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에서는 이혜준(심은경 분)과 만나기로 했던 정인은행 전략기획본부장 서양우(유승목 분)가 투신으로 사망하며, 앞날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맞이하게 되었다.

죽은 서양우와 집을 왕래하며 형제 같은 사이였던 조희봉(조재룡 분)은 눈앞에서 목격한 친구의 죽음 앞에 무너지고 말았다. 실의에 빠진 조희봉은 이혜준에게 "이 사무관이랑 만나기로 해놓고 죽었다구!!" 소리치며 날이 선 반응을 보이고 만다. 조희봉은 이혜준이 경찰에 BIS에 관련된 일은 언급해 일을 키우지 않기를 바랐던 것.

조희봉은 이혜준을 원망하는 듯했지만 채이헌(고수 분)을 구하려는 그녀의 뜻을 누구보다 잘 알았기에 자신이 받은 탄원서 명단을 흔쾌히 넘겨줬고, 이혜준은 그들을 일일이 찾아가 채이헌의 징계를 낮추기 위한 단체 행동을 끌어내는데 성공하게 된다.

친구의 죽음에 절망하면서도 채이헌에 대한 도움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는 조재룡의 인간적인 모습은 현실감을 더욱 극대화했다.

회사라는 거대한 조직 속에 융화되면서도 자신의 가치관을 잃지 않으려는 조희봉의 노력이 크고 작은 결실을 끌어내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있었던 것.

앞으로도 채이헌과 이혜준을 향한 조희봉의 지원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세 사람이 함께 만들어 갈 기획재정부의 새로운 흐름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