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권나라.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권나라. / 서예진 기자 yejin@

“‘이태원 클라쓰’는 모든 캐릭터들이 살아 숨 쉬는 작품입니다.”

배우 권나라가 3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불합리한 세상에서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반란을 다룬다.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연애의 발견’ 등을 만든 김성윤 PD와 웹툰 원작자 조광진 작가가 직접 대본을 집필했다.

권나라는 극중 요식업 장가의 전략기획 팀장이자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첫사랑 오수아 역을 맡았다. 그는 “원작에는 잘 표현되지 않은 오수아의 과거와 현재의 이야기가 나온다. 풋풋한 청춘부터 어릴 때 겪은 힘든 상황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변할 수밖에 없는 오수아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제작진을 비롯해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나이가 비슷한 배우들도 있어서 즐겁고 편하게 촬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시청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권나라는 “모든 캐릭터가 살아 숨 쉬는 게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이다. 즐겁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태원 클라쓰’에는 권나라 외에도 배우 박서준·김다미·유재명·김동희·안보현·김혜은·류경수·이주영·이다윗 등이 출연한다.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