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젯'으로 호흡 맞춘 하정우·김남길
하정우, '클로젯' 감독과도 16년 인연
"꿈을 이뤘다" 남다른 감회
'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주파수마저 통하는 특급 케미(종합)

"더 신나게 촬영할 수 있었는데, 절제하느라 힘들었어요."(하정우)
"먹방은 정우 형 도움을 받았죠."(김남길)


대한민국 대표 흥행 강자인 배우 하정우와 김남길이 '클로젯'으로 뭉쳤다.

29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주연 배우 하정우, 김남길이 돈독한 관계를 자랑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주파수마저 통하는 특급 케미(종합)

'클로젯'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내를 잃은 남자가 새로 이사한 집에서 딸에게 생기는 이상 징후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하정우가 딸과 관계를 회복하려 노력하는 아빠 상원 역을 맡았고, 김남길은 상원의 딸의 흔적을 쫓는 의문의 남자 경훈을 연기했다.

하정우와 김남길은 서로 "공명 주파수가 잘 통했다"면서 "잘 맞았다"고 입을 모았다.

공명 주파수는 '클로젯'에서 주요한 소재로 등장한다. 공명 주파수가 통하는 사람끼리는 서로의 기억도 볼 수 있다.

하정우는 "저나 남길 씨나 많이 활달해서 더 밝은 장르에서 만났으면 더 큰 즐거움을 드릴 수 있었을 텐데, 절제하느라 힘들었다"고 남다른 고생담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주파수마저 통하는 특급 케미(종합)

김남길도 "흐름에 방해가 될까봐 많이 (개그를) 자제했다"며 "극 초반에 등장하는 코믹적인 부분은 정우 형을 관찰해 연기했다"고 말했다.

특히 작품에서 먹을 때마다 화제를 모은 '먹방의 아이콘' 하정우를 칭하며 "극중 먹방 연기는 큰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남길은 라면부터 해바라기씨까지 극 초반부에 쉼 없이 먹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공포영화를 보지 못하는데, 하정우라는 배우에 대한 믿음으로 작품을 선택했다"면서 남다른 신뢰감을 숨기지 않았다.
'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주파수마저 통하는 특급 케미(종합)

하정우와 김남길의 완벽한 호흡은 '클로젯'을 촬영하기 전에 이미 완성됐었다. 하정우는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시간적인 여유가 있었다"며 "함께 작품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김남길도 "촬영 전에 아이디어를 공유할 시간적 여유가 있었고, 주문 장면도 종교적인 불편함이 없었으면 해서 색다르게 준비했는데 가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남길은 "하정우 배우와 감독님의 관계 때문에 소외감을 느꼈다"고 질투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하정우와 김광빈 감독은 2004년 '용서받지 못한 자'로 인연을 맺었다.
'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주파수마저 통하는 특급 케미(종합)

하정우는 김광민 감독에 대해 "2004년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로 처음 만났다"며 "그때 감독님은 동시녹음을 진행했고, 제가 주연배우를 하면서 동시녹음 장비를 제 차에 싣고 다녔다"면서 남다른 인연을 소개했다.

이어 "대학 졸업작품이라 스태프가 자주 바뀌었는데 김광민 감독은 13개월 동안, 군대가기 전까지 자리를 지켰다"며 "그때 집도 같이 일산 쪽이라 퇴근길에 제가 감독님을 집에 모셔다 드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주파수마저 통하는 특급 케미(종합)

또 "그땐 저도 신인배우였고, '나중에 상업영화에서 만나면 좋겠다'고 꿈을 나눈 순간이 있었다"며 "그게 이 작품으로 이뤄져서 개인적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 작품을 준비하면서 애정을 참 많이 담았다"고 남다른 감정을 드러냈다.

김광민 감독은 "'형이랑 같이 하고 싶다'고 했을 때, '당연하지'라고 답했지만 제가 군대에 있을 때 TV를 보니 스타가 돼 있더라. '이게 나만의 꿈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함께하게 돼 행복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클로젯'은 2월 5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