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저희 어머니도 '미스터 트롯' 봐"
'포레스트' 2040 여심 사로잡아야 성공
조보아 "예능과 달라, 취향대로 봐 주시길"
배우 박해진, 조보아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배우 박해진, 조보아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저희 어머니도 '미스터 트롯' 봅니다. 하지만 이번 목요일부턴 '포레스트'를 볼 수 있게 하겠습니다."

인기 예능 '미스터 트롯'과 시청률 대결을 앞둔 박해진의 포부다.

박해진은 조보아와 함께 안방극장에 피톤치드 향이 물씬 풍기는 청정 로맨스가 그릴 예정이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지극히 현실적인 욕망을 가진 인물들이 우연히 '미령 숲'이라는 공간에서 만나 펼쳐지는 따뜻한 로맨스 드라마다.

박해진은 과거 트라우마로 환상통을 앓는 M&A 전문가 강산혁 역을 맡았다. 산혁은 사업을 위해 119 항공구조대원으로 위장취업해 외과 레지던트 정영재(조보아)와 산골 오지에서 만나 비밀의 숲에 빠져들게 된다.

신선한 소재를 바탕으로 흡입력 있게 그려낸 이선영 작가와 '해피투게더', '피아노', '건빵선생과 별사탕', '대물', '최고의 결혼' 등 드라마를 히트시킨 오종록 감독의 연출력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배우 박해진, 조보아, 오종록 PD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배우 박해진, 조보아, 오종록 PD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29일 열린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오종록 감독은 “산에 관심이 많아 산림기능사 자격증을 땄다. 그 전에 몰랐던 것을 많이 알게 됐고, 산을 소재로 드라마를 만들면 재밌겠다 싶어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엔 휴먼으로 기획했는데 작가님이 로맨스를 더해 이렇게 디벨롭하게 됐다. 제 3의 주인공은 숲이다. 도시서 각자 상처와 트라우마를 가진 사람들이 숲에 어울려 치유하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JTBC ‘맨투맨’ 이후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박해진은 냉철한 M&A 전문가부터 사고를 향해 뛰어드는 특수구조대 대원의 모습까지 다양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박해진은 “오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 ‘피아노’를 지금까지 살면서 본 드라마 중 가장 재밌다고 생각한다. 우려스럽게 다가왔던 산이란 소재도 남들이 하지 않는 것이라 생각하니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냉철한 모습을 보여줘야 할 땐 확실히 그러려고 노력했고, 위험한 상황과 재미있는 신이 의외로 많아 시청자 분들도 그런 범에 집중해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배우 박해진이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배우 박해진이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박해진은 "기업사냥꾼으로 일하는 모습도 많이 나오지만 특수구조대에 근무하며 인간적인 모습들이 많이 드러난다. 굉장히 차이가 나서 두 모습을 비교하는 것도 재밌을 듯 하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구조대원 역을 소화하기 위해 박해진의 고초가 많았다. 그는 "고소공포증 있는데 그냥 뛰는거라고 하셨다. 일단 부딪혀 보는게 맞겠구나 싶어서 활강 훈련, 클라이밍 등을 했다"고 밝혔다.

첫 연기 호흡을 맞춘 조보아에 대한 애정도 남달랐다. 그는 "그 누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랑스럽고 살갑다. 촬영이 편했다. 서로 의지해가며 재밌게 촬영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조보아는 박해진과 연기 호흡에 대해 "겉으로 보면 얼음왕자 같은데 툭 건드리면 위트 넘치고 정말 재밌다. 둘 다 캐릭터랑 잘 맞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배우 조보아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배우 조보아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앞서 예능 '골목식당' 등을 통해 친근한 이미지를 선보였던 조보아는 "예능은 24시간동안 카메라가 돌아서 제 모습이 많이 담겼다. 이번엔 의사 역할이라 전문성을 높이려고 했다. 의사들을 만나 자문을 구하고 진지하게 임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술하는 장면이 많지 않았지만 부담이 컸고, 공부도 많이 했다. 최대한 연기를 열심히 하려고 했다. 편집이 많이 됐을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오 감독은 두 사람의 캐스팅에 대해 "박해진은 겉보기에 빈틈 없이 세련된 배우 같지만, 만나보니 의외로 인간적인 매력도 있었다. 중화권에서의 지명도도 중요한 사항이었다"라고 욕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로코 주인공은 어둡고 무거운 부분보다는 밝은 면을 연기하는 스펙트럼이 넓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조보아는 선천적인건지, 행복하게 살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스펙트럼이 크다. 그런 매력 때문에 캐스팅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박해진, 조보아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배우 박해진, 조보아가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포레스트'는 시청률 19%에 육박하는 TV조선의 인기예능 '미스터 트롯'과 동시간대 시청률 경쟁을 펼치게 됐다.

이에 대해 박해진은 "저희 어머니도 미스터트롯을 본다"면서 "어머니도 '포레스트' 보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예상 시청률로는 "'동백꽃'이 얼마나 나왔죠? 저희는 딱 중간으로 15퍼센트가 되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조보아는 "'미스터 트롯'은 예능이니만큼 저희 작품이랑 차별이 있을 것 같다. 취향에 맞춰서 봐달라"라고 애교있게 말했다.

오종록 감독은 "저의 드라마는 20~40대 여성이 주타깃이다. 미스터트롯과는 좀 다를 것"이라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이제 곧 봄이 올 것 같다. 우리 드라마가 봄 장면으로 시작해 한 철 찍었다. 이 계절에 석 달 먼저 봄을 볼 수 있는 그런 기회가 될 것 같다. 드라마 보며 기분도 좋아지고 세상살이에 대한 기운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 드라마는 인명구조, 산불 등 생사를 넘나드는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는 구조대원과 목숨을 살리기 위해 촌각을 다투며 산골 곳곳을 찾아가고, 헬기에 오르는 의사의 희생정신이 각박한 현대 사회에서 만나기 힘든 감동을 이끌어내며 깊은 울림을 전달할 예정이다.

29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