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진이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배우 박해진이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배우 박해진이 고소공포증을 참으며 특수구조대원 역에 몰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드라마는 JTBC '맨투맨'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박해진과 인생캐 경신에 나선 조보아의 조합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해진은 M&A 전문가 강산혁으로 분한다. 산혁은 119 항공구조대원으로 위장취업해 외과 레지던트 정영재(조보아)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박해진은 "기업사냥꾼으로 일하는 모습도 많이 나오지만 특수구조대에 근무하며 인간적인 모습들이 많이 드러난다. 굉장히 차이가 나서 두 모습을 비교하는 것도 재밌을 듯 하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구조대원 역을 소화하기 위해 박해진의 고초가 많았다. 그는 "고소공포증 있는데 그냥 뛰는거라고 하셨다. 일단 부딪혀 보는게 맞겠구나 싶어서 활강 훈련, 클라이밍 등을 했다"고 밝혔다.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힐링 로맨스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국유림을 입찰받아 벌채해 제재소에 파는 나무 거간꾼인 목상(목상), 특별사법경찰제도가 부여된 군청 산림 보호 담당 주무관 등 이제까지 흔히 볼 수 없던 특별한 직업들이 처음으로 다뤄지면서 호기심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인명구조, 산불 등 생사를 넘나드는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는 구조대원과 목숨을 살리기 위해 촌각을 다투며 산골 곳곳을 찾아가고, 헬기에 오르는 의사의 희생정신이 각박한 현대 사회에서 만나기 힘든 감동을 이끌어내며 깊은 울림을 전달할 예정이다. 29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