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찬우. / 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배우 김찬우. / 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배우 김찬우가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의 새로운 친구로 주목받고 있다. 그의 근황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시청률도 뛰어올랐다.

지난 28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가구 시청률 7.9%,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른바 ‘탑골 조정석’이라고 불리는 김찬우의 소환에 ‘2049(20세~49세) 시청률은 3.7%를 찍었다. 김찬우와 그룹 god 박준형의 반가운 재회는 8.8%로 분당 최고 시청률을 찍었다.

이날 강원도 정선의 숙소에서 새 친구를 기다리고 있던 김혜림과 김도균은 김찬우를 보고 끌어안으며 환영했다. 20여 년 전 함께 방송한 김혜림은 김찬우를 향해 “하나도 안 변했다. 이 목소리가 정말 그리웠다”고 말했다.

김도균이 근황을 묻자 김찬우는 “나이가 드니까 예전처럼 일거리도 없고 특별히 할 수 있는 게 없다. 요즘은 유일한 낙이 동네 슈퍼 구경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냥 밝게 살려고 노력하는데, 한동안 개인사가 좀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등장한 박준형은 1998년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김찬우를 보고 “22년 만이다”라며 “너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찬우는 ‘순풍 산부인과’를 떠올리며 “네가 다섯 살 어리다고 하더니 어느 날 갑자기 나이가 많다고 했다”며 “네가 박영규 형한테 ‘영’이라고 하는 게 가장 웃겼다”고 했다.

이후 김찬우는 “공황장애가 심해서 방송을 안했다”고 속 사정을 털어놨다. 이어 “20년 정도 재발과 완치를 반복했다. 나도 왜 생겼는지 모르지만 유전적인 것도 있다”며 “‘순풍 산부인과’ 때도 약을 먹으면서 찍었다”고 했다.

그는 “특히 터널을 못 들어간다. 터널에서 차 세우고 뛰어나온 적도 있다. 그래서 죽을 뻔했다”고 고백해 박준형을 놀라게 했다. 놀란 박준형에게 “지금은 약을 먹고 괜찮아졌다. 많이 보고 싶었다. god로 떴을 때, 또 탈퇴했을 때도 ‘만나봐야지’ 했는데 내가 쉬니까 (연락을) 못하겠더라”고 말했다. 이에 박준형 역시 “처음 연예인과 같이 일한 게 ‘순풍 산부인과’여서 그리웠다”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