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이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원조 걸크러시’ 방송인 이본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28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는 이본, 이소연, 우지원, 원기준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한다.

이날 1990년대 원조 걸크러시의 아이콘 까만콩 이본이 거침없는 입담과 여전히 변함없는 미모로 주목받았다. MC 김숙은 오랜만에 토크쇼에 모습을 드러낸 그녀에게 “물론 명 MC지만, 오랜만에 토크쇼 부담스럽지 않나?”라고 묻자, 이본은 “오랫동안 알고 지낸 MC 박소현과 매달 만나는 친구들과 함께 출연해 부담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이본은 당대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던 음악 프로그램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이하 토토즐)의 17대 MC로 큰 인기를 끌었다. ‘토토즐’에서 이본과 배우 심은하가 댄스 배틀을 펼치기도 했다고. 이를 본 MC산다라박이 “비스에서도 레전드 영상 만들자”라며 MC박소현과 이본의 댄스 배틀을 제안했다. 음악이 시작되자 두 사람 모두 180도 다른 모습으로 변신,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는 후문.

MC박소현도 1990년대 당시 라디오 ‘MBC FB 데이트’를 진행, 이본과 더불어 하이틴스타계 양대 산맥으로 유명했다. 이에 원기준이 “소현 누나와 이본 선배가 거의 모든 프로그램의 MC를 맡고 있었다”며 당시 그들의 인기를 증명했다. 이어 박소현과 이본이 과거를 떠올리며 라디오 클로징 멘트를 선보여 추억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최고의 하이틴스타 이본과 박소현의 2020년 버전 레전드 댄스 배틀은 28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